즐겨찾기+  날짜 : 2020-03-28 오전 09:00: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경주시 「황리단길 쉼터」은은한 조명이 더해지다


하연희 기자 / press@yntopnews.com입력 : 2019년 12월 31일
↑↑ 경주 황리단길 쉼터 야간 경관(사진=경주시)
ⓒ 영남탑뉴스
경주시 황리단길은 한옥 카페, 인스타 맛집, 고택 체험, 흑백 사진관과 같은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로 주말뿐만 아니라 평일, 추운 겨울날에도 언제나 관광객이 북적이는 핫 플레이스지만, 대한민국 으뜸 관광명소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휴게 및 주차 공간 확충, 보행자 안전 확보 등 해결해야 할 숙제도 아직 산재해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에 황남동행정복시센터는 고도지구 주민협의회 및 황리단길 발전협의회 등 단체와 주민들의 건의사항 중 하나인 휴게 공간을 마련해 달라는 의견을 적극 반영해 한식담장과 조경석, 퍼걸러, 감성문구 등을 활용한 「황리단길 쉼터(2109년 11월 준공)」를 조성해 주민들과 관광객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하지만 밤이 되면 낮 동안 보고 느낄 수 있는 여유와 감성들은 어둠에 밀려 한낱 이름 모를 쓸쓸한 거리로 변해버린다. 경주시가 다른 도시보다 더 어두운 곳이라는 지적도 있는바, 안중식 황남동장은 “주변 한옥 경관과 잘 어울리는 조명을 더 하면, 지금보다 더 사랑받는 명소가 되지 않을까?”하는 기대로 사업비를 확보해 경관조명 설치사업을 추진했다.

경주시 왕경조성과 예산을 재배정 받아 시행한 「황리단길 쉼터 경관조명 설치사업」은 고보 프로젝터, 외벽 포인트 조명, 간접조명 등 다채로운 조명 콘텐츠를 가미해 새로운 공간을 창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협소한 공간을 조명과 볼라드 등으로 맞은편 길까지 확장해 경관 개선 효과를 배가했다.

정종호 경주시 고도지구 주민협의회장은 “자투리 시유지 공간에 주민과 관광객들이 쉴 수 있는 팔각정만 있어도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쉼터에 조명까지 설치해 낮에도 밤에도 쉴 수 있고, 사진도 찍는 새로운 공간을 마련해 주셔서 반응이 너무 좋아 관계자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으며,

안중식 황남동장은 “황리단길은 경주시 관광산업의 미래라 할 수 있고, 한 층 더 밝은 미래를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며, “새해에는 버스킹을 할 수 있는 소박한 무대 설치 등 황리단길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황리단길 쉼터 조성사업」은 2019년 경주시 공공디자인 대상 도시재생 부문 장려상을 받았다.
↑↑ 경주 황리단길 쉼터 낮 전경(사진=경주시)
ⓒ 영남탑뉴스


하연희 기자 / press@yntopnews.com입력 : 2019년 12월 31일
- Copyrights ⓒ뉴스11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수성구청 퇴직 공무원이 관련기관인 수성구 체육회에 재취업 특혜 의혹
코로나19 극복 응원 위해 꽃바구니 기부
형산강 수변공원, 봄기운 물씬!
중국북경대상연맹 보건용 마스크 8만장 경북도에 기부
대구의료원에도 찾아온 봄
수성구청 체육과 공무원 체육회 사무에 개입해 업무방해 의혹...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코로나19 나눔 행렬에 동참… “힘내세요 대구, 우리도 함께할게요!”
항공안전기술원 공정지부, 코로나19 극복 위해 자발적 기부
호주 임상시험수탁기관 아방스 클리니컬 “COVID-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 위한 임상시험에서 독보적 위치 ..
임승환, 미래 통합당 예비후보 사퇴합니다.
오피니언
심봉섭 대표, 죽장가시오가피에서 건강..
"열정으로 일궈낸 발효 죽장 가시오가피는 최고의 브랜드이다"라는 생각으로 심봉섭 .. 
임승환 경산시 국회의원 예비.. 
임승환 미래통합당 예비후보. .. 
청송군, 식량 적정생산 시책평.. 
제8회 성주 역사인물 학술발표.. 
기획특집
재울대구‧경북향우회(회장 허동섭)는 지난.. 
대구성서산업단지 관리공단 추광엽 이사장은 대.. 
대구환경공단(이사장 강형신)은 3월 27일 코로나.. 
제호 : 뉴스114 / 주소: 경북 경산시 강변서로 53길 15-5(정평동) / 발행인 : 하연희
편집인 : 안상수 / mail: press@yntopnews.com / Tel: 1588-6821 / H.P: 010-2181-2300 / Fax : 053-801-8604
인터넷신문사업등록증 : 경북,아00453(2018년 02월 1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영택
Copyright ⓒ 뉴스114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5,522
오늘 방문자 수 : 10,265
총 방문자 수 : 6,791,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