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15 오후 05:00: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

법무법인 예율 “우리가 만든 디자인인데 저작권으로 보호될까”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8일
↑↑ (좌)중국 등불 제작 전문가가 참여하여 제작한 불상 천수관음 (우)경주시 2019 경주세계문화유산 등 축제에 전시되고 있는 불상
ⓒ 법무법인 예율
9월부터 경주시에서 열리고 있는 ‘2019 경주세계문화유산 등 축제’가 저작권침해 소송에 휘말렸다. 거대 불상 등불에 대한 저작권 침해를 주장하는 사건인데 그 내막을 간략히 알아보려 한다.

사건의 쟁점은 2가지이다. 첫째, 왼쪽의 불상 등불에 저작권이 인정될 것인가. 둘째, 만약 저작권이 인정된다면 왼쪽의 사진과 오른쪽의 사진이 비슷해 보이는 가.

중국은 과거부터 대형불상제작에 상당한 노하우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왼쪽 사진은 중국 불상, 등불 제작 전문가가 만든 것으로 그 높이가 무려 18m에 달한다. 제작기간은 약 3개월, 비용은 최소 2억원 이상이 소요되었다고 한다.

2016년 11월경 A씨는 위 좌측 불상 등불을 제작한 중국의 업체로부터 한국 내에서 해당 등불을 제작, 전시할 수 있는 모든 권리행사를 위임 받았다. A씨는 중국의 도움을 받아 우리나라에서 등불을 제작, 전시하기 위해 2019년 2월부터 경상북도 경주시와 수회에 걸쳐 협업을 하였다.

그러나 내부적 갈등으로 협업은 중단되었고 A씨를 배제한 채 오른쪽 불상 등불이 경주시 주최 ‘경주세계문화유산 등 축제’에 전시되고 있는 것이다.

A씨를 법적으로 대리하고 있는 지적재산권전문 김상겸 변호사는 “기존 천수관음(좌측 사진)은 중국에서 수백 년 간 등불 제작을 다룬 전문가가 참여하여 제작한 것으로, 중국의 국보인 천수관음을 재해석한 작품으로 그 독창성과 디테일이 기존에 없던 것”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과연 불상 등불에 저작권이 인정될까? 저작권은 저작물에 대해 인정되는데, 저작물 “문학, 예술의 범위에 속하는 창작물”이라고 저작권법에서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독창성을 갖춘 불상 등불은 ‘저작권‘을 가질 수 있다.

다음으로 위 사진의 두 작품이 비슷하다고 볼 수 있는가? 두 작품이 유사한지는 둘 사이 실질적으로 유사한 점이 있는지를 기준으로 판단한다. 얼핏 보기에는 비슷한 것 같지만 자세히 보면 다른 점들도 많이 보인다. 그러나 저작권침해사건은 디자인침해사건과 달리 디자인의 엄밀한 유사성을 요구하지는 않는다.

‘실질적 유사성’ 이라는 판단기준을 두고, 누구나 할 수 있을 것 같은 이 말이 무슨 판단 기준이냐고 뭐라고 하진 말자. 세상에는 너무 다양한 일이 있어서, 너무 자세한 기준을 세워 두면 정의로운 판결이 힘든 경우가 많다.

법무법인 예율 정지혜 변호사는 “이 불상사건에서 창작성이 특히 돋보이는 불상 뒤편의 붉은 원형 테두리와 테두리를 감싸고 있는 구름형상 등이 매우 유사하다”고 한다.

판사의 판결이 어떻게 나올 지 지켜봐야 한다.

언론연락처: 법무법인예율 홍보총괄 김상겸 변호사 02-2038-2438 이준호 팀장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8일
- Copyrights ⓒ영남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파동주민들과 장애청소년들이 함께하는 “신천둔치 건강 걷기대회”
경주 송화도서관 11월 다양한 주제의 전시전
˝제1회 전국문화재스토리텔링대회˝ 경주에서 성황리에 개최
대구시 북구 운암지 맨발산책로 조성 완료 ......테마형 맨발산책로 연차적 확대 조성
대학내일20대연구소, 2020년 소비 트렌드는 ‘클라우드 소비’… 밀레니얼-Z세대 트렌드 5가지
메리케이재단, 암 연구와 가정폭력 쉼터 기금에 310만달러 지원
아트숨비 ‘2019 비주얼 브랜딩 프로젝트’ 참가기업 모집
글로벌 수면 솔루션 전문기업 레즈메드코리아, ‘제3회 레즈메드 아카데미’ 성황리 마무리
마시모, ‘루트’ 환자 모니터링 및 커넥티비티 플랫폼에 연결되는 래디우스 카프노그래피™ 기기에 대한 C..
영천시, 신녕농협 마늘출하조절센터 준공
오피니언
제8회 성주 역사인물 학술발표회
   성주군(군수 이병환)에서는 2019. 10. 23.(수) 군청 대강당에서 300.. 
영천시청 박상우 담당 전국 지.. 
풍수연재 (30) 최부자의 가.. 
풍수연재 (29) 경주 최부자 .. 
풍수연재 (28) 경주 최부.. 
기획특집
경상북도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6일까지 영주.. 
청명한 가을 하늘아래 연분홍 코스모스가 활짝 .. 
대구시는 거동이 불편한 중증장애인과 노인의 이.. 
제호 : 영남탑뉴스 / 주소: 경북 경산시 강변서로 53길 15-5(정평동) / 발행인 : 하연희
편집인 : 안상수 / mail: press@yntopnews.com / Tel: 053-721-6226 / H.P: 010-2181-2300 / Fax : 053-801-8604
인터넷신문사업등록증 : 경북,아00453(2018년 02월 19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영택
Copyright ⓒ 영남탑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2,447
오늘 방문자 수 : 9,487
총 방문자 수 : 4,866,579